Home » Yukika – Lovemonth

Yukika – Lovemonth

유키카 (Yukika)- 애월(愛月) Lovemonth Lyrics

Yukika – Lovemonth Romanization

sarangiran geol mitji anhasseo
babo gatgo sangcheoman juneunji arasseo
eotteon yakdo deutji anhneun Poison
geuge sarangirago baewoseo

geunde neol mannagoseon
siganeun geu sungan eoreobuteo
meomchwobeorin gyejeol soge
neowa gathin geosman gata
oneul naeil morekkajido
ttatteushal geosman gateungeol

kkwak chan dal araeseo
nun majchugo sipeo
tteodanineun kkoccipdeul ttaraseo

neoman barabomyeo wasseo
neowa issdamyeon i modeun ge
meomchwo beorimyeon nan johgesseo

jigeum baro neorang aewol
neowa hamkkehaneun sungan aewol
muhanhage gathin oneul aewol
siganeun Stop myeot sigan myeot dal myeot nyeon
urin aewol

nan ajikdo seotuljiman
jogeumssik aju jogeumssik
araganeun jungiya
durui sonkkeuti daheul ttae
modeun sigani meomchune

kkwak chan dal araeseo
nun majchugo sipeo
tteodanineun kkoccipdeul ttaraseo

neoman barabomyeo wasseo
neowa issdamyeon i modeun ge
meomchwo beorimyeon nan johgesseo

jigeum baro neorang aewol
neowa hamkkehaneun sungan aewol
muhanhage gathin oneul aewol
siganeun Stop myeot sigan myeot dal myeot nyeon
urin aewol

jakge sorichineun sokmaeumdo
deureul su isseulkkayo
uri ppaego meomchun chaeroin
i sesangi neomunado joheungeoryo

kkwak chan dal araeseo
nun majchugo sipeo
tteodanineun kkoccipdeul ttaraseo

neoman barabomyeo wasseo
neowa issdamyeon i modeun ge
meomchwo beorimyeon nan johgesseo

jigeum baro neorang aewol
neowa hamkkehaneun sungan aewol
muhanhage gathin oneul aewol
siganeun Stop myeot sigan myeot dal myeot nyeon
urin aewol

Yukika – Lovemonth Hangul

사랑이란 걸 믿지 않았어
바보 같고 상처만 주는지 알았어
어떤 약도 듣지 않는 Poison
그게 사랑이라고 배워서

근데 널 만나고선
시간은 그 순간 얼어붙어
멈춰버린 계절 속에
너와 갇힌 것만 같아
오늘 내일 모레까지도
따뜻할 것만 같은걸

꽉 찬 달 아래서
눈 맞추고 싶어
떠다니는 꽃잎들 따라서

너만 바라보며 왔어
너와 있다면 이 모든 게
멈춰 버리면 난 좋겠어

지금 바로 너랑 애월
너와 함께하는 순간 애월
무한하게 갇힌 오늘 애월
시간은 Stop 몇 시간 몇 달 몇 년
우린 애월

난 아직도 서툴지만
조금씩 아주 조금씩
알아가는 중이야
둘의 손끝이 닿을 때
모든 시간이 멈추네

꽉 찬 달 아래서
눈 맞추고 싶어
떠다니는 꽃잎들 따라서

너만 바라보며 왔어
너와 있다면 이 모든 게
멈춰 버리면 난 좋겠어

지금 바로 너랑 애월
너와 함께하는 순간 애월
무한하게 갇힌 오늘 애월
시간은 Stop 몇 시간 몇 달 몇 년
우린 애월

작게 소리치는 속마음도
들을 수 있을까요
우리 빼고 멈춘 채로인
이 세상이 너무나도 좋은걸요

꽉 찬 달 아래서
눈 맞추고 싶어
떠다니는 꽃잎들 따라서

너만 바라보며 왔어
너와 있다면 이 모든 게
멈춰 버리면 난 좋겠어

지금 바로 너랑 애월
너와 함께하는 순간 애월
무한하게 갇힌 오늘 애월
시간은 Stop 몇 시간 몇 달 몇 년
우린 애월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