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 Mong & Kim Jae Hwan – Cold (Feat. Penomeco)

MC몽 & 김재환 (MC Mong & Kim Jae Hwan) – 봄 같던 그녀가 춥대 (Feat. 페노메코) Cold Lyrics

Romanization

chagaun gyeoureul talmeun nal saranghan
geunyeoneun simjangi siril mankeum
chupdae chupdae chupdae

bomi wassneunde yeojeonhi chupdae
nae pume angyeoisseodo chupdae
manheun geol baraneun ge aninde
buranhami gadeukhan nae nunbichi chupdae
nae sarang neoneun oeroun sullae
gaseum jjijeojine geunyeoga ul ttae
seotun gamjeong pyohyeongwa hamkke
tubakhage deonjin nae maltuga chupdae

nae hansumeun ipgimi doeeo
geunyeoui maeumsogeul sirige hago
ni nunmureun nunkkocci doeeo
ttaseuhan geu misodo eollyeobeoryeossguna

kkoccip gatdeon sarama
eonje geureohge sideureossna
tteugeowossdeon simjanga
eonje ireohge jaega dwaessna

chupdae gati isseodo
bom gatdeon geunyeoneun oeropdae
chupdae eojjeomyeon naega
juryeoneun ge haengbogi anieossna

siganeun jakku heulleoga
i gyejeoreul neukkil mankeum
musimhage geotdeon georiga
dasi hyanggirowojil mankeum

hal maldo eopseo meosjjeokge georeo
neoreul talmeun beojkkocci naege tteoreojyeo
nado jeongmal ppeonppeonhagi geujieopseo
neoreul talmeun bombiga nareul jeoksyeo

budi geuchiji mara
tto mareuji mara
hansumi doeryeo
gyeoulbaram doeeo
bom gateun neowa eoulliji anhge doeeossne

sigana jinaga
nae gieogi heuryeojige
sigani jinaseo
ni gieogi heuryeojige

chupdae gati isseodo
bom gatdeon geunyeoneun oeropdae
chupdae eojjeomyeon naega
juryeoneun ge haengbogi anieossna

nae sesangui yuilhan kkocc
geudaeyeo meomulleoyo
eoreobuteun nareul nogyeojwoyo
niga eopsneun naeireul
ajik gamdanghagien
sumdo mot swil mankeum beogeounde

chupdae gati isseodo
honjain geoscheoreom oeropdae
chupdae eojjeomyeon naega
juryeoneun ge haengbogi anieossna

chagaun gyeoureul talmeun nal saranghan
geunyeoneun simjangi siril mankeum
chupdae chupdae chupdae

Hangul

차가운 겨울을 닮은 날 사랑한
그녀는 심장이 시릴 만큼
춥대 춥대 춥대

봄이 왔는데 여전히 춥대
내 품에 안겨있어도 춥대
많은 걸 바라는 게 아닌데
불안함이 가득한 내 눈빛이 춥대
내 사랑 너는 외로운 술래
가슴 찢어지네 그녀가 울 때
서툰 감정 표현과 함께
투박하게 던진 내 말투가 춥대

내 한숨은 입김이 되어
그녀의 마음속을 시리게 하고
니 눈물은 눈꽃이 되어
따스한 그 미소도 얼려버렸구나

꽃잎 같던 사람아
언제 그렇게 시들었나
뜨거웠던 심장아
언제 이렇게 재가 됐나

춥대 같이 있어도
봄 같던 그녀는 외롭대
춥대 어쩌면 내가
주려는 게 행복이 아니었나

시간은 자꾸 흘러가
이 계절을 느낄 만큼
무심하게 걷던 거리가
다시 향기로워질 만큼

할 말도 없어 멋쩍게 걸어
너를 닮은 벚꽃이 내게 떨어져
나도 정말 뻔뻔하기 그지없어
너를 닮은 봄비가 나를 적셔

부디 그치지 마라
또 마르지 마라
한숨이 되려
겨울바람 되어
봄 같은 너와 어울리지 않게 되었네

시간아 지나가
내 기억이 흐려지게
시간이 지나서
니 기억이 흐려지게

춥대 같이 있어도
봄 같던 그녀는 외롭대
춥대 어쩌면 내가
주려는 게 행복이 아니었나

내 세상의 유일한 꽃
그대여 머물러요
얼어붙은 나를 녹여줘요
니가 없는 내일을
아직 감당하기엔
숨도 못 쉴 만큼 버거운데

춥대 같이 있어도
혼자인 것처럼 외롭대
춥대 어쩌면 내가
주려는 게 행복이 아니었나

차가운 겨울을 닮은 날 사랑한
그녀는 심장이 시릴 만큼
춥대 춥대 춥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pinterest
Pinterest
Share on reddit
Reddit
Alyricso

About Us

Alyricso is lyrics blog with translation. We provide you with the latest Kpop, Cpop, Jpop & English Translation. Please buy official album to support the artists. Thanks for vis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