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Kim Na Young –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이

Kim Na Young –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이

김나영 (Kim Na Young) –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이 Lyrics

Kim Na Young –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이 Romanization

jeongmal saranghaesseossneunde
neomu haengbokhaesseossneunde
daeche wae urin ireohge dwaesseulkka
dapdaphan mame
jakku nunmuri

honja sideureobeorin geot gata
jeomjeom ssahyeoman ganeun oeroum
apa pyojeong eopsneun naldeul
neoneun amureohji anhna bwa

uri sarang jamkkanman swieoyo
aju jamsi donganman meomchwo seogiro haeyo
sumanheun siganeul gominhadaga
myeot beoneul mangseorida
eoryeopge malhaeyo
uri sarang idaeroneun andwaeyo
seoroege sigani
piryohal geot gatayo
bogo sipeo gyeondyeonaegi himdeul ttae
gyeouri jinago tto bomi odeusi
doragayo

bamsae nae yaegil deureojugo
hancham anajudeon han saram
daeche wae urin ireohge dwaesseulkka
chagaun i gyejeori nan silheo

uri sarang jamkkanman swieoyo
aju jamsi donganman meomchwo seogiro haeyo
sumanheun siganeul gominhadaga
myeot beoneul mangseorida
eoryeopge malhaeyo
uri sarang idaeroneun andwaeyo
seoroege sigani
piryohal geot gatayo
bogo sipeo gyeondyeonaegi himdeul ttae
gyeouri jinago tto bomi odeusi
doragayo

myeochil jinaji anhassneunde
beolsseo neoui binjariga
deo keuge neukkyeojyeo
sasil manhi buranhaessdeon geojyo
hoksina nega naege ibyeoreul malhalkka bwa
meonjeo siganeul gajjago haessdeon geon
neo eopsin harudo an doeneun nal anikka
I’m still In love you my love

ireon nae mam neodo algo issdamyeon
uri cheoeum mannassdeon geunareul gieokhaeyo
hanadulssik sangcheoga amul ttaejjeum
gyeouri jinago tto bomi odeusi
doragayo

Kim Na Young –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이 Hangul

정말 사랑했었는데
너무 행복했었는데
대체 왜 우린 이렇게 됐을까
답답한 맘에
자꾸 눈물이

혼자 시들어버린 것 같아
점점 쌓여만 가는 외로움
아파 표정 없는 날들
너는 아무렇지 않나 봐

우리 사랑 잠깐만 쉬어요
아주 잠시 동안만 멈춰 서기로 해요
수많은 시간을 고민하다가
몇 번을 망설이다
어렵게 말해요
우리 사랑 이대로는 안돼요
서로에게 시간이
필요할 것 같아요
보고 싶어 견뎌내기 힘들 때
겨울이 지나고 또 봄이 오듯이
돌아가요

밤새 내 얘길 들어주고
한참 안아주던 한 사람
대체 왜 우린 이렇게 됐을까
차가운 이 계절이 난 싫어

우리 사랑 잠깐만 쉬어요
아주 잠시 동안만 멈춰 서기로 해요
수많은 시간을 고민하다가
몇 번을 망설이다
어렵게 말해요
우리 사랑 이대로는 안돼요
서로에게 시간이
필요할 것 같아요
보고 싶어 견뎌내기 힘들 때
겨울이 지나고 또 봄이 오듯이
돌아가요

며칠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너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져
사실 많이 불안했던 거죠
혹시나 네가 내게 이별을 말할까 봐
먼저 시간을 갖자고 했던 건
너 없인 하루도 안 되는 날 아니까
I’m still In love you my love

이런 내 맘 너도 알고 있다면
우리 처음 만났던 그날을 기억해요
하나둘씩 상처가 아물 때쯤
겨울이 지나고 또 봄이 오듯이
돌아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