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heeze – Never Loved This Way Before

Cheeze – Never Loved This Way Before

치즈 (Cheeze) – 이렇게 좋아해 본 적이 없어요 (Never Loved This Way Before) Lyrics

Cheeze – Never Loved This Way Before Romanization

ttaseuhan barami bureooneun naren
pogeunhan misoro nareul tto bangyeojudeon
geudaeran saram seolleneun i mam
ireohge nan neoege ppajyeossna bwa

musimhan deut gyeoteul jikyeojudeon geudae
neukkyeobon jeok eopsneun ireon seollemi
nugungareul jjaksaranghaneun maeuminga bwa
geunyang aswiumman namneungeol

ireohge johahae bon jeogi eopseoyo
nunman tteumyeon geudaega cham bogo sipeoyo
oneureun geudae nae gyeoteseo
geujeo meomulleojwoyo
geurigo nae sonjaba juseyo
kkok ana juseyo

nareul deryeodajudeon geunal bam
mundeuk naege geonnen geu hanmadie
gwaenseure eolguri bulkeojigo
josimseureopge oh oh oh
geudaeege oh oh oh
sarangseureoun geudae gwisgae
soksagyeojulgeyo

sasil geudaewa issdeon modeun sunganeun
naegeneun sojunghago neomuna gomawoseo
jeongmal areumdawoyo
josimseureopge oh oh oh
geudaeege oh oh oh
sarangseureoun geudae gwisgae gobaekhaebolgeyo

ireohge johahae bon jeogi eopseoyo
nunman tteumyeon geudaega cham bogo sipeoyo
oneureun geudae nae gyeoteseo
geujeo meomulleojwoyo
geurigo nae sonjaba juseyo
kkok ana juseyo

budamseureopji anhge dagaga bolgeyo
budi nal miwohaji marayo
geujeo maeil ireohge nal bomyeo useojwoyo
deoneun baral ge hana eopsjyo

ireohge johahae bon jeogi eopseoyo
nunman tteumyeon geudaega cham bogo sipeoyo
oneureun geudae nae gyeoteseo
geujeo meomulleojwoyo
geurigo nae sonjaba juseyo
kkok ana juseyo

Cheeze – Never Loved This Way Before Hangul

따스한 바람이 불어오는 날엔
포근한 미소로 나를 또 반겨주던
그대란 사람 설레는 이 맘
이렇게 난 너에게 빠졌나 봐

무심한 듯 곁을 지켜주던 그대
느껴본 적 없는 이런 설렘이
누군가를 짝사랑하는 마음인가 봐
그냥 아쉬움만 남는걸

이렇게 좋아해 본 적이 없어요
눈만 뜨면 그대가 참 보고 싶어요
오늘은 그대 내 곁에서
그저 머물러줘요
그리고 내 손잡아 주세요
꼭 안아 주세요

나를 데려다주던 그날 밤
문득 내게 건넨 그 한마디에
괜스레 얼굴이 붉어지고
조심스럽게 oh oh oh
그대에게 oh oh oh
사랑스러운 그대 귓가에
속삭여줄게요

사실 그대와 있던 모든 순간은
내게는 소중하고 너무나 고마워서
정말 아름다워요
조심스럽게 oh oh oh
그대에게 oh oh oh
사랑스러운 그대 귓가에 고백해볼게요

이렇게 좋아해 본 적이 없어요
눈만 뜨면 그대가 참 보고 싶어요
오늘은 그대 내 곁에서
그저 머물러줘요
그리고 내 손잡아 주세요
꼭 안아 주세요

부담스럽지 않게 다가가 볼게요
부디 날 미워하지 말아요
그저 매일 이렇게 날 보며 웃어줘요
더는 바랄 게 하나 없죠

이렇게 좋아해 본 적이 없어요
눈만 뜨면 그대가 참 보고 싶어요
오늘은 그대 내 곁에서
그저 머물러줘요
그리고 내 손잡아 주세요
꼭 안아 주세요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