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 Ji Woong – Sometimes

발라드 (Baek Ji Woong) – 그땐 (Prod. 정키) Sometimes Lyrics

Romanization

amudo eopsneun teong bin jibe
boji anhneun TVreul kyeo
chimdae yeop sok sopae gidae
harureul dallae

byeoldareul geot eopsneun gibuni
haruharu ssahyeogalsurok
waenji jichyeoganeun maeume
jami oji anhneun eodume
ul cheokhaejin gibundeure
neujeun bameul dwirohago bakkeul naseosseo

hayeomeopsi geotda bomyeon
naegen neomu iksukhan georideure
ne saenggagi nasseo

geuttaen mwo geureohge johassdeon geonji
hamkkeraneun iyumaneurodo
machi yeongwonhal geoscheoreom
da jueossneunde

ireohge honjaga dwaeseo
geu siganeul chueokhada boni
neomu apeugiman hae

eotteohge jinaego issneunji
yeonrak han beon eopseossneunde
geujeo geureon chueogeuro
namgyeojineun geonji

doraseodeon geunalman haedo
sesangi muneojyeo naeril deus
uri seororeul nohji moshaesseossneunde

geuttaen mwo geureohge johassdeon geonji
hamkkeraneun iyumaneurodo
machi yeongwonhal geoscheoreom
da jueossneunde

ireohge honjaga dwaeseo
geu siganeul chueokhada boni
neomu apeugiman hae

uri eojjeomyeon da
jinagan irira
geuraeseo areumdaul su issdago

maeumi haneun maredo
apeun sangcheodeuri silheo
oneuldo na geuripgiman hae

nan amugeosdo hal su eopseoseo
butjabeuryeo aereul sseuneun geosdo
nega barawassdeon
geureon naega doeneun geosdo

ireohge himdeul geomyeonseo
ajikdo nan jasini eopseoseo
deoneun nega geuriwo bulleo bol sudo

areumdapge chueokhal sudo
gieogeul jiul sudo
amureohji anhge harureul bonaeneun ildo
ireohge na himi deureo
nohgo sipeodo

eojjeol su eopsneungeol
neomu sojunghaeseo geurae

Hangul

아무도 없는 텅 빈 집에
보지 않는 TV를 켜
침대 옆 속 소파에 기대
하루를 달래

별다를 것 없는 기분이
하루하루 쌓여갈수록
왠지 지쳐가는 마음에
잠이 오지 않는 어둠에
울 척해진 기분들에
늦은 밤을 뒤로하고 밖을 나섰어

하염없이 걷다 보면
내겐 너무 익숙한 거리들에
네 생각이 났어

그땐 뭐 그렇게 좋았던 건지
함께라는 이유만으로도
마치 영원할 것처럼
다 주었는데

이렇게 혼자가 돼서
그 시간을 추억하다 보니
너무 아프기만 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연락 한 번 없었는데
그저 그런 추억으로
남겨지는 건지

돌아서던 그날만 해도
세상이 무너져 내릴 듯
우리 서로를 놓지 못했었는데

그땐 뭐 그렇게 좋았던 건지
함께라는 이유만으로도
마치 영원할 것처럼
다 주었는데

이렇게 혼자가 돼서
그 시간을 추억하다 보니
너무 아프기만 해

우리 어쩌면 다
지나간 일이라
그래서 아름다울 수 있다고

마음이 하는 말에도
아픈 상처들이 싫어
오늘도 나 그립기만 해

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서
붙잡으려 애를 쓰는 것도
네가 바라왔던
그런 내가 되는 것도

이렇게 힘들 거면서
아직도 난 자신이 없어서
더는 네가 그리워 불러 볼 수도

아름답게 추억할 수도
기억을 지울 수도
아무렇지 않게 하루를 보내는 일도
이렇게 나 힘이 들어
놓고 싶어도

어쩔 수 없는걸
너무 소중해서 그래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pinterest
Pinterest
Share on reddit
Reddit
Alyricso

About Us

Alyricso is lyrics blog with translation. We provide you with the latest Kpop, Cpop, Jpop & English Translation. Please buy official album to support the artists. Thanks for visting.